의식과 전설

비쿠냐는 언제나 미스터리와 마법에 둘러싸인 동물이었습니다. 잉카인들은 그들이 신성한 힘을 갖고 있다고 믿으며 이 동물을 굉장히 신성하게 여겼습니다.

잉카 시대에는 여름이 끝날 때 행해지는 엄밀한 의식인 차쿠가 행해진 이후, 4년에 한 번씩 섬유를 채취했습니다. 지역 주민 모두가 모여, 2만~3만 명의 엄청난 인파가 지정된 지역에 원을 형성하며 동물을 털을 깎기 위한 커다란 울타리로 몰아넣습니다. 털을 깎은 동물들은 의식에 직접 참여한 잉카 황제의 감시 아래 즉시 풀려납니다.

페루에서는 여전히 고대 전통 의식인 차쿠에 따라 플리스를 채집합니다. 수백 명의 사람들이 전통적인 이날을 축하하기 위해 고산지대에 모여 춤을 추고 노래를 부릅니다. 2,000m 이상의 줄을 매달고 다채로운 색상의 페넌트와 긴 색종이로 장식한 후, 비쿠냐를 둘러싸서 털을 깎는 우리로 몰아넣습니다. 여기서 농민 단체는 털 깎을 준비가 되지 않은 어린 동물은 즉시 놓아주며, 조심스럽게 비쿠냐를 선택합니다. 털을 깎기에 적합해 보이는 비쿠냐는 조심스럽게 매트에 뉘어지고 가능한 한 빠르게 털을 깎아 빨리 돌려보낼 수 있도록 합니다.

차쿠 전, 현지 주민들은 동물을 보호하는 안데스의 신 파차마마, 즉 대지를 뜻하는 이 신을 기리기 위한 고대 의식인 파가푸를 행합니다. 마을 수장은 신께 감사를 드리고 의식용 와인을 마시며 기도하는 것으로 의식을 시작하여 고대 잉카 전통을 이어나갑니다.

연관 제품
관련 영상

연관 섹션


Our 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