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로피아나의 새 명품

더 기프트 오브 킹스®는 메리노 울이 18세기 유럽에 알려질 때의 이름으로, 당시 스페인 왕이 작센 선제후와 프랑스, 영국, 네덜란드의 왕족들에게 이것을 선물했습니다.
그리고 300 년이 지난 지금, 이것은 로로피아나가 고객에게 드리는 세계 최고급 울로 제작한 의류 형태의 고급스러운 선물이되었습니다.

단지12미크론밖에 되지 않는 이 울은 캐시미어보다 더 가늘고 비쿠냐만큼 가벼우며, 매우 한정된 수량으로만 얻을 수 있습니다.
이 야심 찬 프로젝트는 로로피아나의 진귀한 섬유의 뛰어난 품질추구와 우수성에 대한 전념을 반영하여 다시 한 번 유일무이한 최상의 원재료의 선택으로 시작합니다.

연관 제품
관련 영상

연관 섹션


Our 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