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파스타 알 포모도로

로로피아나가 제안하는 프라이빗한 여름

여름도 다른 계절처럼 여름만의 비밀이 있습니다. 이 순간의 즐거움을 정의할 수 있는 다양한 장소와 경험이 있습니다. 누군가는 매우 개인적인 기쁨의 순간을 깊이 간직하고, 또 다른 누군가는 이 순간을 주변 사람들과 여유롭게 공유하고 있습니다.

로로피아나의 여름 역시 비밀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이 비밀 중 하나는 전용 코드처럼 ‘파스타 알 포모도로’로라는 이름으로 불립니다. 이탈리아 요리 중에 가장 간단한 요리라고 할 수 있는 이 파스타는 로로피아나의 여름을 가장 잘 비유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토마토 소스가 들어간 완벽한 파스타는 단순한 것이 주는 아름다움과 순수함에 집중한 라이프스타일을 상징하고, 최상의 맛과 만족을 선사합니다. 포모도로 파스타의 재료는 매우 간단하고 소박하지만 맛있는 파스타를 만들려면 모든 재료들을 완벽히 준비하고 정성을 다해 요리해야 합니다. 모두 함께 맛보는 이 요리는 나누는 즐거움과 가족, 생생한 컬러와 기쁨을 의미합니다.

우아한 여름날을 즐길 수 있는 로로피아나 제품에서도 비밀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로로피아나 제품은 단순함 속에 숨겨진 완벽함으로 입는 사람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합니다. 때로는 최고의 패브릭, 때로는 세련된 포켓 디테일, 때로는 장인들의 뛰어난 기술로 그들의 우수성을 표현합니다.

단순한 재료가 비밀인 ‘파스타 알 포모도로’는

태양 아래에서 우아함을 즐기는 로로피아나의 콘셉트와 같습니다.

화이트 리넨, 완벽한 비율, 나폴리식 테일러링 기법의 오픈 넥과 포켓 디테일이 돋보이는 “안드레” 셔츠가 바로 이러한 콘셉트를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로로피아나 하우스의 역사와 아이코닉한 스타일을 완성한 직관의 순간의 따라갑니다. 작가 닉 폴크스는 앵글로색슨의 아이로니컬한 시선으로 이 결정적인 순간을 설득력 있게 분석하였습니다.

이탈리아 체르노비오(Cernobbio)에 위치한 빌라 키마(Villa Cima)는 아름다운 코모 호수를 내려다보고 있는 비밀의 휴식처입니다. 로로피아나의 아름다운 실내 장식용 패브릭으로 편안한 휴식과 영혼의 재충전을 위한 빌라의 공간을 장식하였습니다. 사진작가 마티유 라방슈(Matthieu Lavanchy)의 카메라 렌즈를 통해 로로피아나의 역사와 깊이 연결된 빌라의 실내 외 공간을 둘러보는 아늑한 투어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마지막으로 사과나무처럼 소박하고 평범한 나무의 비밀과 가장 순수한 아름다움을 일본 사진작가 우에다 요시히코(Yoshihiko Ueda)의 사진을 통해 만날 수 있습니다. 사과나무의 비밀은 나무와 나무를 연결하고, 일본의 사과나무와 이탈리아 콰로나 지역의 사과나무를 연결합니다. 요시히코 사진작가가 발견한 사과나무는 로로피아나의 사과나무처럼 오래되고 웅장합니다. 두 곳의 사과나무는 일본과의 오랜 협력 관계와 앞으로도 이어갈 스토리의 새로운 챕터를 상징합니다.